By Min Sun Lee

숭례문(남대문) 복구 공사가 진행되던 지난 5년간 설치됐던 가림막 마지막 부분이 이번 주 초 치워졌다. 언론사들은 가림막을 내리기 전에도 복원된 숭례문 사진을 보도해왔다.

이은택 씨는 복구 과정을 처음부터 끝까지 촬영했다.

문화재청은 이은택 씨가 대표로 있는 아시아채널에 국보 1호로 지정된 숭례문의 복원 과정을 카메라에 담아달라고 의뢰했다.

[caption id="" align="alignleft" width="359"] Courtesy
이은택 아시아채널 대표[/caption]

올 4월 공식 준공행사를 앞두고 이 대표는 수천 시간 분량의 필름을 시청 가능한 형태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편집하는 작업을 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.

“목재, 기와, 석재를 고르는 작업부터 단청을 칠하는 과정까지 한 단계도 빼놓지 않고 촬영했다. 전체 복원 과정을 기록으로 남겨서 후손들에게 물려주자는 게 목표였다.”

이 대표와 스태프들은 1년에 평균 200일을 숭례문은 말할 것도 없고, 불에 타고 남은 자재들을 수습하는 현장에서 새로운 자재를 찾으러 가는 장소까지 따라다니며 필름에 담았다.

“공사장 인부들과 친해지는 게 제일 어려웠다. 최상의 다큐멘터리를 만들기 위해서는 여러 각도에서 촬영해야 하는데, 그러면서도 공사 작업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. 극영화를 촬영할 때는 배우들에게 연기를 지도하고 주문할 수 있다. 그런데 다큐멘터리를 찍다 보면 어떤 의미에서 다른 사람들의 일을 방해할 수도 있다.”

이 대표는 50분짜리 프로그램 2편으로 편집할 생각이다. 그러나 프로그램을 후원해줄 업체가 나타난다면 몇 편 더 만들 생각도 당연히 있다.

이 대표는 흙, 돌, 물, 불이 등장하는 복구 작업을 옆에서 지켜본 경험은 황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.

“하지만 결국은 사람으로 귀결된다. 최종 편집본은 남대문을 만든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가 될 것이다.”

이 기사의 영어원문 보기

월스트리트저널 한국어판, 페이스북으로 친구하세요.

월스트리트저널 한국어판, 트위터로 무료 구독하세요.

네이버지도 상위등록

네이버 지도순위로
매장 및 가게를 홍보하세요.

통합홈페이지

네이버, 구글
사이트 상위노출